정의당 상무위원회에서 메갈사태 + 탈당사태에 대한 답을 내놨습니다.


그런데... 뭐 그말이 그말이네요




본문 내용입니다.


<최근 당내 현안과 관련한 상무위원회 논의결과>

 

오늘 상무위원회는 워크숍을 통하여 최근 문예위 논평 및 메갈리아 사태로 파생된 당의 엄중한 상황에 대해 토론하고 다음의 입장을 밝힌다.


1. 오늘까지 문예위 논평 및 메갈리아 사태를 사유로 탈당한 당원의 수가 548명에 이른다고 보고되었다. 당원 동지 1명을 얻는다는 것이 얼마나 힘들며 또 보람된 일이라는 것을 잘 알기에 최근의 탈당사태를 뼈아프게 받아들인다. 또한 이 사태를 조기에 수습하지 못함으로서 당내 갈등이 증폭되는 상황에 대해 지도부는 책임을 통감한다. 당의 부족함으로 실망과 상처를 안고 떠나간 당원들과 지지자들 그리고 당을 걱정하며 노심초사하는 모든 당원들에게 다시금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


1. 수많은 당원들은 메갈리아와 관련되어 벌어진 논쟁에서 ‘과연 여성혐오를 비판한다는 이유로 빈곤청년이나 사회적 약자인 아동, 노인에 대한 차별적 언어를 구사하며, 독립운동가, 전 대통령, 노동운동가 등 역사적으로 존경 받는 분들까지도 미러링의 대상으로 삼고 모욕하는 것을 허용해야 하는가’라는 질문을 제기하였다. 정의당은 위와 같은 극단적 방식의 미러링과 무분별한 혐오에 대해서는 지지할 수 없고 동의하지 않는다는 점을 확인하였다.


1. 정의당은 이른바 메갈리아 현상이 출현하게 된 사회적 맥락과 배경에 주목한다. 일상화된 여성혐오와 여성차별과 폭력이 만연한 현실에 대해 깊은 성찰이 있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따라서 성평등을 지향하는 우리 정의당은 극단적 미러링 방식을 비판하는 것을 넘어 혐오와 차별의 현실을 바꾸기 위해 부단히 노력할 것이다.


당 지도부는 앞으로 당원들과 지지자들의 비판과 질책을 더욱 겸허하게 받아들일 것이며. 이번 과정에서 제기된 여러 문제들에 대해 더욱 책임 있게 해결해 나갈 것이다.

 


2016년 8월 25일


정의당 상무위원회




그런데, 항상 그러하듯 '뭘 어떻게 하겠다' 라고 정확하게 말하진 않네요


그리고 조금 말이 모호한게,' 메갈리아가 행하고 있는 미러링은 동의하지 않는다' 라고 말하긴 하는데, 


메갈리아의 본질을 정의하고 포용할 것이냐 배척할 것이냐에 대한 언급은 없습니다.


오히려 메갈리아가 출현하게 된 맥락과 배경에 주목한다라는 표현을 썻죠.


이건, 페미니즘에 관심을 가진 사람들이 많으니까, 그들을 끌어들이기 위한 포석으로 밖에는 보이지 않습니다.




뭐, 결론은 '잘못을 인정한다' 까지는 나왔는데, '앞으로 어떻게 하겠다'는 말은 없다고 보여집니다.




참고로, 지금 정의당의 지지율은 3%대로 급락한 상황이죠?

뭐, 당 차원에서 내놓은 답은 '대북문제가 발생하면 인지도가 낮은 정의당은 지지율이 급락할 수 밖에 없다' 라는 식으로 답변을 했던데요


과연 그럴까요? 


아마 지금 정의당의 인지도는 역대 어떤때 보다도 높을 겁니다. 단, 지지하지를 않아서 문제지요 ㅎㅎㅎ


다시한번 말하지만,


정의당 망했습니다. 끝까지 메갈당이라는 오명은 벗지를 못하네요




원문링크 : 정의당 당원게시판 


http://www.justice21.org/newhome/board/board_view.html?num=74671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2)

Designed by CMSFactory.NE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