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 소방관의 기도


A.W. “Smokey” Linn이라는 미국의 소방관이 아파트 화재 현장에서 어린이 세 명이 있음을 창문으로 확인했으나 건물주가 설치한 안전장치 때문에 결국 구출하지 못한 일을 겪고 나서 죄책감에 시달리다가 1958년에 쓴 시. 정확하게 알려지기 전에는 작자 미상으로 자주 표기되고는 했다. 현재는 미국 뿐만 아니라 전 세계의 소방관들의 복무신조나 다름없이 쓰이고 있다.


한국에서는 2001년 3월, 홍제동에서 있었던 화재로 널리 알려지게 되었다. 당시 순직했던 소방관들 중 한 명의 책상에 이 시가 놓여져 있었다고 한다.




신이시여
제가 부름을 받을 때는
아무리 강력한 화염 속에서도
한 생명을 구할 수 있는 힘을 제게 주소서

너무 늦기 전에
어린 아이를 감싸안을 수 있게 하시고
공포에 떨고 있는 노인을 구하게 하소서

언제나 만전을 기할 수 있게 하시어
가장 가냘픈 외침까지도 들을 수 있게 하시고
신속하고 효과적으로 화재를 진압할 수 있게 하소서

제 사명을 충실히 수행케 하시고
최선을 다할 수 있게 하시어
모든 이웃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고 지키게 하소서

그리고 당신의 뜻에 따라
제가 목숨을 잃게 된다면
당신의 은총으로 
제 아이들과 아내를 돌보아 주소서




[영어원문]


When I am called to duty, God

whenever flames may rage,
Give me the strength to save some life
Whatever be its age.
Help me to embrace a little child
Before it’s too late,
Or some older person
from the horror of that fate.
Enable me to be alert
And hear the weakest shout,
And quickly and efficiently
to put the fire out.
I want to fill my calling
and give the best in me,
To guard my neighbor
And protect his property.
And if according to Your will
I have to lose my life,
Please bless with Your protecting hand

My children and my wife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CMSFactor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