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이에게 하악질을 하면 안되는 이유

고양이가 하악질을 할 때는 정말 화가 날 때나, 엄청 큰 위협을 느껴서 화가 날 때 입니다.


쉽게 말해서 "널 죽여버릴 거야." 정도의 의미라고 보면 됩니다.


고양이 세계에서는 가장 나쁜 욕입니다. 화가 머리끝까지 치밀어 올랐을 때 쓰이는 비속어입니다.




보통 야생에서는 '저세상으로 보내주마.' 정도의 의미로 쓰이지만


가정에서는 보통 '눈 똑바로 뜨고 다녀 새끼야.' 정도의 의미로 주로 쓰입니다.




집사가 부주의하게 움직이다 고양이 꼬리를 밟거나,


혹은 의자 위에서 편안히 자고 있는 고양이를 엉덩이로 깔아 뭉개려 할 때 주로 들을 수 있는거죠.




어쨌든 고양이는 집사에게 기분 내키는 데로 하악질을 할 수 있지만


집사는 함부로 하악질을 따라해선 안되는데


이유는 여러가지가 있습니다.




일단 위험합니다.


고양이가 인간의 하악질을 들었을 때의 반응은 매우 격렬하거든요.


하지만 호기심이 많은 집사들은 고양이의 리액션을 보고 싶다는 열망에 


대부분 한번쯤은 같은 실수를 반복하곤 하죠.




예를들어,


고양이를 안아든 다음 고양이 귀에 입을 가까이 대고 


'하악!!!!!!!!'하시는 분들이 있습니다.




 그럼 어떤 일이 벌어지느냐.


고양이가 폭죽튀기듯이 품안에서 튀어 오르며


발로 집사의 싸다귀를 힘차게 후려 갈깁니다.



이 반응은 


마치 흑인분들을 면전에 두고 니거라고 말했을 때 벌어지는 일과 비슷합니다.


고양이가 총을 가지고 있었다면 아마 쐈겠죠.


절대 해선 안 되는 일입니다.




고양이와 그동안 얼마나 각별한 정을 쌓아왔냐에 따라서


발톱은 넣고 솜방망이로만 때리는 경우도 있긴 합니다만


고양이는 이미 기분이 팍 상해부렀죠. 


다시 낭낭한 기분을 만들어 주기란 쉽지 않은 일입니다.




따라서 서로 신뢰관계를 유지하고 싶다면


고양이 귓가에 대고 함부로 하악거려선 절대 안 됩니다.


고양이에게 심한 모욕감을 줄 수가 있거든요.




그렇다면 좀 거리를 두고 하악질을 하는 것은 괜찮으냐...


꼭 그렇지만은 않습니다.




일단 하악의 하자만 내는 순간 


고양이는 이전에 무엇을 하고 있었건,


몸을 정자세로 바꾸며 고개를 돌려 당신을 쳐다보게 되죠.


 


왜냐면 이 하악질이라는 것은 군대로 따지면


데프콘 1단계 Cocked Pistol 에 준하는 알람이기 때문에


일촉즉발 상황, 사실상 적을 앞에 두고 전면전을 준비할 때에 쓰이는 것입니다.


즉, 냥이는 집사가 위험에 처해있어서 그런 소리를 냈다고 판단하는 것입니다.




그러니 반응이 평소와 천차만별일 수밖에 없습니다.


보통 평시에 우리가 고양이의 이름을 불러봐야,


고개는 안 돌리고 귀만 소리방향으로 슬쩍 각도를 튼다거나


혹은 꼬리만 한번 힘차게 휘두르고 그냥 계속 잠을 자던 것과는 완전 대조적이죠.


전시와 평시의 차이니까요.




따라서 고양이의 관심을 끌고 싶었다면 여기서 끝내면 되는데...


그럼 고양이가 '내가 잘못 들었나?'하고 착각해줄 가능성도 조금은 있으니까요.


하지만 인간의 욕심은 끝이 없죠.




평소와 달리 고양이의 강한 호응에 신난 집사들은 다시 한번 '하악!'을 하게 되어 있습니다.


바로 이 순간, 고양이는 집사가 자신을 바라보며 하악을 했다는 것을 깨닫게 됩니다.


그리곤 매우 충격을 받게 되죠.




잠에 푹 빠져 있던 상황이었더라도 바로 비실거리듯 일어나 집사를 향해 다가옵니다.


'나한테 왜 그러는데? 왜? 왜? 왜?'하는 표정으로


집사의 몸에 자신의 몸을 부비부비하며 자신은 적이 아니라는 것을 피력합니다.


'집사야 니가 잠시 정신이 나가서 피아구분이 안 되나 본데, 나야 나라구.' 이러는 겁니다.




근데 정신 못차린 집사가 더욱 신나서 '하악!'이라고 한번 더 쐐기를 박으면 어떻게 되느냐.


그럼 아무리 착한 고양이라도 '씨발'이라고 외치며


확 입으로 집사를 깨물게 되어 있습니다.


결국 빠르든 늦든 그렇게 피를 보게 되는 거죠.




물론 고양이는 매우 영리한 생물이기 때문에 이런 상황이 몇 번 반복되다보면 점차 반응이 약해집니다.


왜냐면 집사의 하악질이, 집사가 정말 위험하거나 자신에게 감정이 있어서 내는게 아니라


그냥 집사가 정신이 이상해서, 혹은 어디가 많이 불편해서 내는 거라는 것을 깨닫게 되거든요.


측은지심을 가지고 집사의 정신병증을 모른척 해 줍니다.


신사가 따로 없죠.




그럼 마지막으로 고양이가 시야에 보이지 않는 곳에 있을 때 하악질을 하면 어떻게 되느냐?


고양이가 무슨 일인지 궁금해서 팝콘을 먹으러 찾아옵니다.


이름을 부르면 오지 않는 고양이가


하악질을 하면 오는 마술. 급할 때 고양이를 소환해야 한다면 쓰기 좋습니다.




그러나 이또한 몇번만 반복되더라도,


집사가 거짓말쟁이라는 것을 깨닫거나 혹은,


허공에 대고 하악질을 하는 광증이 도졌다고 판단하기 때문에


고양이는 점차 집사의 하악질에 무관심하게 됩니다.


그리곤 집사가 보살핌을 받아야 하는 존재라고 생각하고 서열을 자신의 아래로 두게 될 지도 모르는 일이죠.




그러니 하악질은 굳이 따라할 필요가 없는 겁니다.


어느 쪽으로나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없습니다.





경험담입니다.


원문링크 : 오유 - http://m.todayhumor.co.kr/view.php?table=bestofbest&no=267420&page=1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CMSFactory.NE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