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륜녀들아 잘 봐라. 이게 너희의 최후더라 ㅋㅋ - 고전 발굴

지난 주 토요일 대학 동기 결혼식이었음. 암튼 여러모로 대학 때 여우짓하고 뭔가 밈상인 애지만 내 결혼식때를 위해 뿌리러 갔음.


대학동기, 선후배들 많이 모인 자리였고 신랑이나 동기나 대기업 다니고 사람 정말 많이 옴. 꽤 신경쓴 결혼식이었고(어딘지는 안밝히겠음) 부티나서 다들 부러워 했었음.

식 몇분전에 신랑이 대기타고 있을 때
여자 한명이 남자쪽 부모님께 다가가서 이야기를 함. 뒤사람들이야 신랑보고 있었겠지만, 우리들이야 앞쪽에 앉아서 그 모습 보고 뭐지? 했고 심각한 표정이랑 신랑 부모님 표정에 다들 조금 뭐야? 함.

그리고 다른 여자 한명이 위로 올라가더니 마이크 잡고 이야기함.
대충 간략히 이야기하자면 저 여자가 인턴일 때 내 남편이랑 바람났고
그 이후로 나는 하루하루 죽을 지경으로 살아왔다고. 내 아이는 아빠가 바람나서 이혼가정의 아이가 됐고 나는 하루아침에 세상에서 가장 비참하고 수치스럽고 지옥같은 날들 보냈다고.
근데 저년이(저년이라함) 결혼한다 하니 찾아왔다고. 절대 곱게 못 보내준다고...

다들 난리났고 신랑측 부모님은 어떤 여자분한테 뭐 전달받고 보고 있었고
신랑 그 자리에서 멍한 모습으로 그거 듣고 있었음.
다들 눈치만 보고 말릴 생각은 진짜 엄두도 안나고 하다가 사회자랑 그 결혼식 관계자들이 와서 여자 내리고 나가려고 하니까
소리지르면서 내가 너 결혼할때마다 나타나서 모든거 다 까발릴거라고.
내 인생만큼 비참하게 살게 해줄거라고 악지름...

그리고 다른 여자가 사람들한테 사진이랑 판결문? 뭐 그런거 나눠줌 ㅋㅋㅋ
누가 찍어줬는지 알만한... 이불로 얼굴 감싸고 막 웃고있는 그런 사진이랑
카톡내용같은 거였음. 그렇게 그 여자가 놓으라고 난리치면서
내가 뭐 잘못했냐고 놓으라고 막 소리지르면서 나감.
다른 여자분도 동기 부모님이 막 뺏으려 하니까 내 몸에 터치하면 고소하럭라고 말함.
그러고 신랑 부모님한테 저희가 아들 앞길 살린거라고 이야기 하고 나감.
다른 식장 손님들이 구경오고 난리였고 신부는 대기실에서 못나온건지 뭔지 얼굴도 못봤음...

애들끼리 카페가서 이야기하는데 뭐 가쉽거리가 생겨서 그런지 열심히 씹다 옴.
그리고 이제 나이가 나이기도 하고 여자다 보니 이런일에 민감하게 반응이 되서 그런지...
그 동기 욕하고 난리였음..

나도 회사다니면서 슬쩍 유부남들한테 흘리고 다니는 여자애들이나 슬쩍 찔러보는 유부남들 보던 찰나에..
이런거 생기니 남일같지 않고..
오히려 결혼이 싫어짐..

암튼, 그 친구는 그날은 결혼못했는데 그 뒤로는 아직 소식없음.
친한 애들도 모른다고 하고 페이스북이나 카톡 다 탈퇴함.
대학때야 그렇다 치지만.. 일단 난 쌤통이라고 봄.

남의 눈에서 눈물나게 했으니 본인 눈에서는 피눈물 나는게 맞는거라 여겨짐.
근데 궁급하면서도 그날 우리가 했던 걱정은... 그 여자분 고소당하면 어떡하냐 했음.
마무리를 어떻게 해야할지 모르겠지만..

암튼 유부남 유부녀들~ 다들 가정에 충실합시다.

[댓글]
꼬시다 ㅋㅋ 결혼 깨졌어도 또 딴사람이랑 결혼하려고 할 때마다 저렇게 깽판쳐줘야 함.
불륜 저지른 것들이 일반적으로 살면 안되지..

쪽팔린줄은 아나보네. 대기실에서 안나오고ㅡㅡ 평생 친척들한테 씹히고 부모님들 얼굴 못 들고 다니겠네 ㅋㅋㅋㅋㅋㅋㅋㅋ

내 친구 그 결혼 깨진 예비신랑임. Y동 T예식장에서 결혼식했고. 그일 사실이고 결혼 깨졌음.. 위로금 3천 받았다고 함. 그 여자가 얼굴이 이뿌장하고 H동 C대학 나오고 유명보험사 다니고 있는데.. .거기서 유부남 과장이랑 그랬다고 함. 그날 이후로 내 친구랑도 한번 밖에 못만났는데... 내 친구가 더 망신살 뻗침. 그런 여자 만났다고. 집안에서 욕까지 먹었다고 난리 아니었다 함. 그 여자는 시집은 앞으로 절대 못 갈거임. 유부남 부인 그 아줌마가 완전 똘끼 최고임. 결혼식장에서 그렇게 할 수 있는 배짱 쉽지않음. 죽을 때 까지 갈거 같았음. 여튼 불륜 저지르면 큰 코 다친다는 걸 직접 눈으로 확인했음.

이런일도 있어요. 제 친구가 자영업 하는데 불륜하는거 되게 자랑하고 다니는 소문난 단골손님이 있었는데 남친 부모님 인사드리러 가는 자리 갔더니 그 손님이 아버님... 그거 듣고 진짜 대박이었고 징그러웠어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게 시 글 공 유 하 기


댓글(0) 트랙백(0)

Designed by CMSFactory.NE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