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진우 기자님의 또 하나의 업적 - "또 하나의 차은택 있다" 요약

노컷 뉴스에 떠있었네요. 참 이제는 분노나 뭐 이런게 아니고

어이없음과 허탈함만 나오는 단계까지 가고 있습니다.

기사 전문 중 요약본은 

K스포츠 재단 주도한 인물은 정유라가 국가대표가 되는데 기여한 체육계 인사

- 최순실씨는 최태민의 종교적 후계자

- 서서히 밝혀지는 최순실

- 차은택 연결고리는 최순실의 조카

- 대통령은 차은택 말이 아니면 문화관련일 컨펌을 안해줬다

- 삼성이 정유라씨를 전격적으로 돌봐준 이유는 최순실과 가까워지기 위해서?


이렇게 정리를 해놨네요. 반드시 읽어보시고, 어디다가 아카이브라도 떠 두시기 바랍니다.


SAMSUNG | SM-C115L | Normal program | Average | 1/30sec | F/5.8 | 0.00 EV | 24.2mm | ISO-400 | Flash did not fire | 2015:01:22 19:05:58


아래는 대화 중 일부 입니다.

[CBS 라디오 '시사자키 정관용입니다']

■ 방 송 : FM 98.1 (18:30~19:50)
■ 방송일 : 2016년 10월 18일 (화) 오후 7시 15분
■ 진 행 : 정관용 (한림국제대학원대학교 교수)
■ 출 연 : 주진우 기자 (시사IN)

◇ 정관용> 이분만큼 독하게 큰 사건을 쫓는 기자 참 보기 드물죠. 그래서 자칭, 타칭 '악마 기자' 이런 말도 듣고 있고요. 시사인의 주진우 기자 여러분, 잘 아시죠? 요즘은 최순실 사건을 집중적으로 쫓고 있다고 그래서 지금까지 어떤 좀 새롭게 취재된 것들이 있는지 저희가 종합해 보고자 오늘 스튜디오에 좀 초대했습니다. 주진우 기자, 어서 오십시오.

◆ 주진우> 안녕하십니까?

◇ 정관용> 최태민이라는 분이 불교의 승려였습니까? 그랬다가 또 목사 맞아요? 정식 목사 맞아요?

◆ 주진우> 아니요. 승려이기도 했는데 목사이기도 했는데 교파가 많지 않습니까? 그리고 자기는 그렇게 주장하고 다녔습니다. 그리고 어디 가서는 자기가 단군이라고도 했고 어디 가서는 미륵이라고도 했고 어디 가서는 선사, 거사. 굉장히 좀 미스터리한데 여러 이름을 달고 다니셨어요.

◇ 정관용> 불교의 어느 종파에서 공식 인정한 승려라든지 기독교 어느 파에서 정식 인정한 목사는 아닌 거예요?

◆ 주진우> 조계종, 태고종 이렇게 큰 종파는 아니었고요. 기장, 예장, 합동 이런 데도 아니었고요. 소수파의 목사라고 소수파의 승려라고 본인이 주장하고 다녔습니다. 그런데 이 부분에 대해서 중정. 그러니까 지금의 국가정보원에서 내밀하게 파악을 했었어요.

◇ 정관용> 박정희 정권 시절에.

◆ 주진우> 김재규 중앙정보부장 시절에. 그래서 제가 그때 조사를 했던 조사관 최 아무개 씨를 만나서 그 보고서를 확인했었는데.

◇ 정관용> 뭐라고 돼 있었습니까?

◆ 주진우> 사이비 목사, 사이비 승려다, 이렇게 얘기하고 있죠. 그런데 자기가 교단을 만들었습니다, 나중에는.

◇ 정관용> 그 종교에 이름이 있어요?

◆ 주진우> 이름은 없습니다.

◇ 정관용> 이름도 없어요?

◆ 주진우> 교단을 만들어 미륵이라고 칭했다 이렇게 보고서에는 되어 있는데 교단을 만들어서 자기가 교주라고 하고 이렇게 갑니다. 그래서.

◇ 정관용> 중정 보고서가 그렇게 되어 있다, 이거죠?

◆ 주진우> 그렇습니다.

◇ 정관용> 단군, 미륵 얘기 나올 때부터 조금 감이 왔는데 일종의 사이비교주.

◆ 주진우> 사이비 교주라고 지금 생각하기로는 사이비 교주라고 믿으면 되고요. 모든 주변 사람들이 사이비 교주라고 생각하고 얘기했습니다. 그래서 부산, 대구에 있을 때부터 그런 얘기로 그 사람을 규정했었습니다.

◇ 정관용> 어떤 무슨 교리라든지 그런 게 정리돼 있는지 책이라든지 그런 건 없어요?

◆ 주진우> 그런 거는 없었고요.

◇ 정관용> 보통 책이라든지 교리라든지 있게 마련인데.

◆ 주진우> 가장 번성했을 때도 수십 명이었고 보통 십여 명이서 모여서 지내는 그런 공동체 집단 이 정도로 보시면 됩니다.

◇ 정관용> 가장 번성했을 때 수십 명?

◆ 주진우> 네.

◇ 정관용> 그러면 정말 교라고 말하기 조금 그러네요.

◆ 주진우> 그렇죠.

◇ 정관용> 개인을 추종하는 사람들과 몰려다니는.

◆ 주진우> 자기를 추종하는 10여 명과 같이 지내는 공동생활을 하는 그런 교단으로 저는 파악하고 있습니다.

◇ 정관용> 그럼 바로 이 최태민이라는 분과 박근혜 대통령과의 관계에서 이른바 교라고 하는 게 영향을 미친 거예요? 안 미친 거예요? 이거는 확인이 불가합니까?

나머지는 노컷뉴스 홈페이지 링크타고 들어가셔서 읽어보시고,

그 안에 보시면 다시듣기도 있으니 한번 들어보시면 좋겠습니다.

원문링크 : 노컷뉴스 - http://www.nocutnews.co.kr/news/4670955

다시듣기 페이지 : CBS시사자키 페이지 - http://www.cbs.co.kr/radio/pgm/aod_view.asp?pgm=1383&mcd=_REVIEW_&num=304522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CMSFactory.NET

티스토리 툴바